처음에는 한두 분으로 시작한 난이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그 수가 늘어난다. 늘어나는 난을 그냥 늘어놓고 배양하는 것은 관리에도 어려움이 있을뿐더러 사실 그 관리 자체가 용이하지 않다. 이때에 난실의 필요성이 느껴진다.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베란다에 난실을 만드는 애란인들이 많다. 옥상에다 만들기도 하고, 공간이 허락한다면 지상에서 만들 수도 있다. 어떠한 형태든 난실이란 난의 관리에서 중요시되는 온도, 통풍, 습도 등의 조절을 보다 용이하게 관리하기 위해서이다.

가급적 난이 요구하는 환경에 맞추어주기 위한 시발점이 바로 난실이 된다. 난실에 난대(蘭臺)를 설치할 때는 가급적 1단으로 짓는 것이 좋으며, 보통 지상에서 60cm 정도 떨어지게 짓는 것이 좋다.

난실의 종류

베란다 난실 : 아파트나 연립주택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마땅히 난실을 지을 공간이 없는 곳이다. 그러나 베란다란 공간은 난실로 더없이 좋은 장소이다. 사실 단독주택이라도 웬만한 크기가 아니면 따로 난실을 지을 공간이 없기 마련인데, 베란다가 있는 아파트나 연립주택이 오히려 난실을 만드는데는 더없이 좋은 것이다.

베란다의 크기에 맞추어 활용할 공간에 난대를 만든다. 가급적 1단으로 짓는 것이 배양에 좋지만, 공간의 활용상 2단에서 3단까지도 무방하다. 난대를 만들 때는 채울 난의 수도 중요하지만, 물을 주기에 편해야 하며 다른 생활에 피해가 없도록 미리 생각해 두어야 할 것이다.

가장 이상적인 베란다는 동향(東向)에 위치한 베란다이다. 햇빛이 오전에만 들고 오후에는 진작에 빠져나가기 때문에 별도로 발 등을 칠 필요가 없다. 저절로 햇빛관리가 된다는 뜻이다. 동향이 아니라면 갈대발 등을 이용하여 한낮의 직사광선을 쪼이지 않도록 해주어야 한다. 특히 오전의 햇빛은 전혀 들지 않고 난에 해로운 석양빛이 잔뜩 들어오는 서향(西向)에 위치한 베란다라면 난실로는 가장 부적격한 곳이라 하겠다.

지상식 난실 : 땅 위에다 지은 난실이다. 지하식이나 반지하식 등에 비하여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지을 수 있고, 출입하기 쉽다는 장점을 갖는 반면 겨울철의 보온관리에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햇빛을 좋아하는 난에 유리하고, 습도를 좋아하는 난에는 부적당한 곳이 바로 이 지상식 난실이다. 즉 햇빛관리가 용이한 반면 습도관리가 어려운 곳이라는 얘기다.

지하식 난실 : 지붕만 지상으로 나와 있고 난대 자체는 지하에 놓인다. 햇빛을 받기 어렵고 과습해지기 쉬우며, 통풍 등에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 한다. 단점은 많고 장점이 적어 어쩔 수 없는 경우에만 짓는다고 하겠다.

반지하식 난실 : 기초부분만이 땅 속으로 들어가 있는 난실로, 난실에 있어 가장 이상적인 형태라 할 수 있다. 즉 보온보습(保溫保習)이 좋은 점은 지상식 난실의 결점을 해소한 것이요, 햇빛이나 통풍관리라 용이하다는 것은 지하식 난실의 결점을 해소한 것이다. 장소만 가능하고 좀더 비용을 들일 수 있다면 권하고픈 난실이 바로 이 반지하식 난실이다.

양쪽지붕식 온실 : 가장 일반적인 형태로, 지붕이 좌우로 균형을 맞추고 있는 난실이다. 햇빛을 균형적으로 충분히 받을 수 있어 관리가 용이하다는 장점을 갖는다. 그러나 한여름에는 충분히 차광을 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추어야 한다는 단점도 있다.

한쪽지붕식 온실 : 기존의 건물이나 담장 등에 붙여서 지을 때 나타나는 형태로, 지붕이 한쪽으로만 나있는 형태이다.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한다는 것이 장점이나 햇빛을 한쪽으로만 받기 때문에 가끔 가다 분의 방향을 바꿀 필요성이 있다는 어려움이 있다. 난은 지향성(指向性) 식물이라 한쪽으로만 햇빛을 받을 경우 자라는 방향으로 쏠리는 경향을 보여 관상미를 크게 해치게 된다.

3/4(쓰리쿼터식) 난실 : 한쪽의 지붕이 조금 짧은 형태를 가리킨다. 한쪽지붕식 난실보다는 발전된 형태이나 역시 가끔씩 분을 돌려주어야 한다.

썬룸식 난실 : 실내에서 햇빛이 가장 잘 드는 장소에 만들어진 난실을 가리킨다. 햇빛이 잘 들기 때문에 비교적 좋은 장소이나 통풍이 어려워 이번에는 통풍에 많은 관심을 쏟아야 한다.

소형온실 : 난실을 짓기는 과하고 그냥 배양하자니 난분의 수가 많을 때, 특정한 난들만을 따로 배양하고 싶을 때는 굳이 난실을 짓지 않고 실내소형온실을 만드는 것이 좋다. 이 소형온실은 특히 세력이 약해진 난들의 특별관리처로, 벌브틔우기의 특별배양실로 유용하게 이용되기도 한다.

햇빛이 잘 비치는 곳에 설치하는데, 밀폐된 공간에 햇빛이 잘 비치니 지나친 온도의 상승에 신경을 써야 한다. 원활한 통풍을 위한 환풍기는 필수가 된다. 밑에는 물받이를 설치하여 습도의 조절을 용이하게 해준다.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베란다에 난실을 만드는 애란인들이 많다. 옥상에다 만들기도 하고, 공간이 허락한다면 지상에서 만들 수도 있다. 어떠한 형태든 난실이란 난의 관리에서 중요시되는 온도, 통풍, 습도 등의 조절을 보다 용이하게 관리하기 위해서이다. 가급적 난이 요구하는 환경에 맞추어주기 위한 시발점이 바로 난실이 된다. 난실에 난대(蘭臺)를 설치할 때는 가급적 1단으로 짓는 것이 좋으며, 보통 지상에서 60cm 정도 떨어지게 짓는 것이 좋다.

난실의 종류

베란다 난실 : 아파트나 연립주택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마땅히 난실을 지을 공간이 없는 곳이다. 그러나 베란다란 공간은 난실로 더없이 좋은 장소이다. 사실 단독주택이라도 웬만한 크기가 아니면 따로 난실을 지을 공간이 없기 마련인데, 베란다가 있는 아파트나 연립주택이 오히려 난실을 만드는데는 더없이 좋은 것이다.

베란다의 크기에 맞추어 활용할 공간에 난대를 만든다. 가급적 1단으로 짓는 것이 배양에 좋지만, 공간의 활용상 2단에서 3단까지도 무방하다. 난대를 만들 때는 채울 난의 수도 중요하지만, 물을 주기에 편해야 하며 다른 생활에 피해가 없도록 미리 생각해 두어야 할 것이다.

가장 이상적인 베란다는 동향(東向)에 위치한 베란다이다. 햇빛이 오전에만 들고 오후에는 진작에 빠져나가기 때문에 별도로 발 등을 칠 필요가 없다. 저절로 햇빛관리가 된다는 뜻이다. 동향이 아니라면 갈대발 등을 이용하여 한낮의 직사광선을 쪼이지 않도록 해주어야 한다. 특히 오전의 햇빛은 전혀 들지 않고 난에 해로운 석양빛이 잔뜩 들어오는 서향(西向)에 위치한 베란다라면 난실로는 가장 부적격한 곳이라 하겠다.

지상식 난실 : 땅 위에다 지은 난실이다. 지하식이나 반지하식 등에 비하여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지을 수 있고, 출입하기 쉽다는 장점을 갖는 반면 겨울철의 보온관리에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햇빛을 좋아하는 난에 유리하고, 습도를 좋아하는 난에는 부적당한 곳이 바로 이 지상식 난실이다. 즉 햇빛관리가 용이한 반면 습도관리가 어려운 곳이라는 얘기다.

지하식 난실 : 지붕만 지상으로 나와 있고 난대 자체는 지하에 놓인다. 햇빛을 받기 어렵고 과습해지기 쉬우며, 통풍 등에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 한다. 단점은 많고 장점이 적어 어쩔 수 없는 경우에만 짓는다고 하겠다.

반지하식 난실 : 기초부분만이 땅 속으로 들어가 있는 난실로, 난실에 있어 가장 이상적인 형태라 할 수 있다. 즉 보온보습(保溫保習)이 좋은 점은 지상식 난실의 결점을 해소한 것이요, 햇빛이나 통풍관리라 용이하다는 것은 지하식 난실의 결점을 해소한 것이다. 장소만 가능하고 좀더 비용을 들일 수 있다면 권하고픈 난실이 바로 이 반지하식 난실이다.

양쪽지붕식 온실 : 가장 일반적인 형태로, 지붕이 좌우로 균형을 맞추고 있는 난실이다. 햇빛을 균형적으로 충분히 받을 수 있어 관리가 용이하다는 장점을 갖는다. 그러나 한여름에는 충분히 차광을 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추어야 한다는 단점도 있다.

한쪽지붕식 온실 : 기존의 건물이나 담장 등에 붙여서 지을 때 나타나는 형태로, 지붕이 한쪽으로만 나있는 형태이다.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한다는 것이 장점이나 햇빛을 한쪽으로만 받기 때문에 가끔 가다 분의 방향을 바꿀 필요성이 있다는 어려움이 있다. 난은 지향성(指向性) 식물이라 한쪽으로만 햇빛을 받을 경우 자라는 방향으로 쏠리는 경향을 보여 관상미를 크게 해치게 된다.

3/4(쓰리쿼터식) 난실 : 한쪽의 지붕이 조금 짧은 형태를 가리킨다. 한쪽지붕식 난실보다는 발전된 형태이나 역시 가끔씩 분을 돌려주어야 한다.

썬룸식 난실 : 실내에서 햇빛이 가장 잘 드는 장소에 만들어진 난실을 가리킨다. 햇빛이 잘 들기 때문에 비교적 좋은 장소이나 통풍이 어려워 이번에는 통풍에 많은 관심을 쏟아야 한다.

소형온실 : 난실을 짓기는 과하고 그냥 배양하자니 난분의 수가 많을 때, 특정한 난들만을 따로 배양하고 싶을 때는 굳이 난실을 짓지 않고 실내소형온실을 만드는 것이 좋다. 이 소형온실은 특히 세력이 약해진 난들의 특별관리처로, 벌브틔우기의 특별배양실로 유용하게 이용되기도 한다.

햇빛이 잘 비치는 곳에 설치하는데, 밀폐된 공간에 햇빛이 잘 비치니 지나친 온도의 상승에 신경을 써야 한다. 원활한 통풍을 위한 환풍기는 필수가 된다. 밑에는 물받이를 설치하여 습도의 조절을 용이하게 해준다.